하우스 한 동에 고추모종이 모두 들어가지 못해 볍씨를 파종해서 키울 하우스에 일부 고추모종이 전세를 내야 했어요. 그리고 남는 공간에 상추와 쌈용 배추, 아내가 좋아하는 베트남 채소의 씨를 뿌려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채소


여긴 볍씨를 뿌려 논에 심을 모를 키울 공간이에요. 그래도 넉넉한 공간이라서 한쪽에 고추모종이 세 들어 살고 있지요. 이왕이면 
망을 조금 더 확장해서 그 옆 공간에 채소 씨를 뿌려두었어요.

나물


고추모종이 전세 들어왔을 땐 2월 달이라서 바깥 날씨에선 엄두도 내지 못할 때였어요. 하우스 안이라서 가능했습니다.

봄채소


4월이 된 지금도 바깥에선 이런 봄 채소를 맞이하는 게 불가능 하지요. 작은 비닐 터널만 만들어주어도 남들보다 빨리 봄 채소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베트남채소


베트남 나물을 상추 옆에 심어두었었군요.

우리나라의 쌈용 배추와 생김새와 맛이 비슷했어요. 저흰 벌써 고기 파티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베트남 채소


베트남 양대


요건 양대가 열릴 건데, 이 역시 베트남 양대..
우리나라 양대나 베트남 양대나 넝쿨 식으로 자라는 건 마찬가지지만, 베트남 양대는 어른 팔 길이만큼 자라고 껍질을 까서 곡물을 먹는 것이 아니라 껍질 채 토막 내어 요리해 먹습니다. 
이렇게 설명해도 한번도 보지 않았다면 이해가 되지 않을 거예요. 추후에 열매가 달리면 그때 다시 소개해 보겠습니다.

베트남 채소


이것 역시 베트남 채소예요. 뿌리는 축구공처럼 생긴 무가 되고 지상의 채소는 배추와 같습니다. 참 신기하게 봤던 채소예요.

채소


한 줄은 상추, 그 사이에 또 한 줄은 베트남 채소..
모두 쌈용 밖에 없군요.
삼겹살은 비싸서 자주 먹기 힘들고 앞다리 살이라도 자주 사야겠어요. 그게 아니면 일찍 나온 채소 잎이 마당만큼 넓어질 테니 말이죠.

  1. 참교육 2016.04.08 05:10 신고

    상겹살 사들고 가고 싶어집니다.

  2. *저녁노을* 2016.04.08 06:11 신고

    싱싱하니...맛나겠는데요.,
    ㅎㅎ
    된장만 있어도...

  3. 광제 2016.04.08 08:48 신고

    싱그럽게 무럭무럭 커가는 채소들 보며 얼마나 뿌듯하실까요~~멋집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6.04.08 09:03 신고

    채소를 자주 먹어야 하는데 저는 잘 그러질 못합니다 ㅡ.ㅡ;;

  5. ㅎㅎㅎ채소종류도 엄청많네요ㅋㅋ첨들어보는채소에요

  6. 김치앤치즈 2016.04.09 02:43 신고

    보기만 해도 풍성합니다.^^

  7. 2016.04.12 19:21

    비밀댓글입니다

  8. 즐거운 검소씨 2016.05.05 07:17 신고

    와~ 푸릇푸릇....기분이 좋아지네요. 혹시 한국이라도 방문하게 되면 난별석님네 들러서 채소농사짓는 법 액기스로 과외받아 오고 싶어요.^^ㅋ 손바닥만한 텃밭이지만, 거기만 가면 세상만사 시름도 다 잊고, 기분이 너무 좋은데, 농사는 영 소질이 없는지 첫 한 두해 정도만 빼고는 계속 실패를 거듭하고 있거든요.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