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이거 하나는 만족해 합니다.
쌀값이 싸든 비싸든 스스로 재배한 벼를 방앗간에서 찧어 가지고 오면 밥맛이 월등하다는 걸..

벼육묘

올해도 어김없이 22마지기(4천 4백평)의 논에 심길 볍씨 파종작업을 시작했어요.
벼 육묘용 상토는 고추나 수박 기타 밭작물의 파종 때 쓰이는 상토와는 별개입니다. 오직 벼 육묘용으로만 사용할 수 있어요.

볍씨

볍씨가 붉은 색을 띄는 것은 종자소독을 거쳐 농가로 보급되기 때문이에요.
파종용 기계도 나와있지만, 저흰 손으로 골고루 뿌리고 그 위에 다시 상토로 덮어주는 작업을 했습니다.

벼육묘

물을 뿌려준 뒤에는 얇은 부직포로 상토가 마르지 않게 덮어주었어요. 이렇게 일주일 정도 관리해주면 파릇파릇 어린 모가 올라옵니다.

모심기

약 한 달이 지나면 논에 심을 수 있는 적당한 크기로 자랍니다. 때를 맞추어 논 로터리와 번지를 놓고 논흙이 차분하게 가라앉도록 이삼일 기다리면 이렇게 심을 수 있어요.

모심기

기계가 아무리 좋아도 사람의 손으로 마무리는 해주어야 해요.

특히 평 수가 작은 논은 사람의 손길을 더 필요로 하지요.

논농사

5월 18일날 일시에 심었는데, 지금은 논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예쁘게 자라고 있군요.

벼농사



벼

언제 허리까지 크겠냐 성급한 맘도 들지만, 곧 자연의 마술을 볼 수 있게 됩니다. 
조만간 뿌리쪽에서부터 배가 불러 올라오는(알이 차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을 테니 말이죠.

  1. 공수래공수거 2016.07.06 10:02 신고

    정말 지켜 보는 모습이 남 다르실것 같습니다
    벼가 고개를 숙이면 가을이겠네요^^

  2. 뉴론♥ 2016.07.07 12:45 신고

    요즘 벼가 가장 무럭무럭 크는 시기이기도 하죠.

  3. *저녁노을* 2016.07.07 14:40 신고

    튼실하게 잘 자라고 있군요.

    오랜만입니다.

  4. IT세레스 2016.07.07 19:37 신고

    와 정말 벼가 무럭무럭 자랄 거 같습니다.^^

  5. 안녕하십니까. 혹시 농약할 때 매번 줄을감고 풀고하십니까?
    시대는 변화하였습니다. 특허출원한지 5년이넘었습니다.
    아직도 모르시는분들이 너무나도 많아 답답함에 글남깁니다
    “줄땡기“는데 이만한기계 어딜가도 없습니다 장담합니다.
    그동안 AS,잔고장 전혀없는 줄땡기! 믿을수있는 줄땡기!
    농민이 인정한기계 1위 전세계어디에도 없는기계!
    감사합니다 항상 보람찬 하루 즐거운 하루 되세요pw

    아래 블로그에 줄땡기 동영상내용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leejaehwan9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