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딸은 이제 겨우 세살을 갓 넘겼습니다.
어린이집에 입학한지도 겨우 두 달이 되었지요.

세살

2월 중순부터 아니 3월초만 되어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봄바람을 맞이하고 싶어, 칼날 같던 
겨울바람이 뒤안길로 사라지자마자 봄내음을 맡으러 이곳저곳을 누비지요.

하지만 어린 아기들은 이때부터가 콜록콜록 거리는 계절인가 봅니다. 
따스한 봄볕을 함께 나누고 싶어 동행한 길에는 어김없이 감기가 도져옵니다.

행복

오늘은 어린이집에 일주일씩 카풀제로 돌아가는 이웃마을에서 뜻하지 않은 전화를 받았습니다. 
은수가 열이 심해 병원에 데리고 왔는데, 감기가 오래되어 폐렴과 축농증 증세가 보인다며 입원을 시켜야 한답니다. 오후 5시가 넘어 걸려온 전화에서는 계속해서 의사선생님의 소견을 전달해 주었지요.

딸

피를 뽑고 엑스레이를 찍었지만 결과는 내일 오전에 나온다고 하는군요. 
지금 입원해봐야 1인 독실(의료보험 비적용) 밖에 사용할 수 없다는 이야기와 당장 결과를 알 수 없을바엔 내일 아침에 입원시키기로 했습니다. 

놀이

이런 감기가 사람 잡는 것이 아주 아프거나 꾸준히 아파야 하는데, 열이 나다가도 없고 기침을 
하다가도 없고,,,,  밥 잘 먹고 잘 놀다가도 기침이나 열이 나니 아주 환장할 노릇입니다.ㅠㅠ 

미소

그리고는 저녁을 맞이했습니다. 평일과 다름없게 저녁시간을 보내고 있었지요. 
다만, 틀린 것이 있었다면 은수가 오늘따라 많이 보채고 많이 울었습니다. 결국 참다 못한 아빠는 은수의 엉덩이를 때리며 강제로 울음을 그치도록 했습니다.
 

웃음

"뚜욱!~~"
어떻게 해서라도 울음을 그치게 만드는 것이 병 호전에 도움이 될 것 같았습니다.
  

놀이

버럭버럭 혼을 내는 아빠가 무서워 엄마 품에 더욱 깊이 파고듭니다. 
그런 은수의 모습을 뒤로 한 채 마당으로 나가 멈춰서 있는 달을 보며 굴뚝에서 피어나는 연기보다 독한 담배를 들었습니다.
  

감기

은수엄마가 어떻게 달랬는지 다시 장난기가 발동한 은수는 건강한 모습으로 놀고 있었습니다.


 
미안했던 마음에 카메라를 들고 와 "은수야, 많이 아프지? 아픈 모습 사진에 담아 줄께!^^"

은수

 

포즈

아빠가 카메라만 들면 온갖 포즈로 아빠를 즐겁게 해주는 제 딸 은수인데 말이죠.ㅠ

  1. *저녁노을* 2012.05.04 06:49 신고

    이긍...때릴때가 어딧다고 아픈 아이를....ㅎㅎㅎ
    아파 나쁘다 은수야 그치???ㅋㅋㅋ

    귀엽습니다.
    이번 감기가 무지 독하네요.
    우리 아들도 고생중입니다.ㅎㅎ

    • 도랑가재 2012.05.04 07:00 신고

      오늘 아침 큰병원으로 갈거에요.
      그동안 읍내에 있는 병원약으로 오랫동안
      먹여왔는데, 모든 것이 다
      이 아빠의 생업위주로 움직이다 보니
      감기를 떨어뜨리지 못한것 같아
      미안한 맘이 더 크네요.

      얼른 떨어뜨리자구요.^^

  2. 부지깽이 2012.05.04 08:06 신고

    은수도 몸이 아프니 보챈것 같아요.

    어른도 아프면 짜증나듯이요.

    약으로 얼른 나았으면 좋겠네요.

    • 도랑가재 2012.05.04 11:47 신고

      약으로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것 같아요.ㅎ
      어린이집과 농사일 모든거 신경쓰지말고
      집에서 은수보며 최선을 다하라 일렀습니다.^^

  3. Hansik's Drink 2012.05.04 09:03 신고

    좋은글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금요일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5.04 11:48 신고

      헛, 그러고 보니 오늘이 금요일이었군요.ㅎ
      농사일은 요일을 무디게 만드나 봅니다.ㅎ
      즐거운 금요일 되시고, 뜻깊은 주말 맞으시기 바랍니다.

  4. 공군 공감 2012.05.04 09:49 신고

    사진으로 보면 그저 해맑기만 한데...
    몸이 아프다니...ㅠㅠ
    빨리 낫길 기도할게요!

    • 도랑가재 2012.05.04 11:50 신고

      한참 실랑이를 마치고 난후의
      모습이 저렇더라구요.ㅎ

      감기만 없었으면 참 밝은 느낌이엇을텐데,
      은수 웃는 사진을 봐도 감기 걱정때문에
      쓴 웃음만 나왔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5. 하누리 2012.05.04 11:07

    아픈 아이보다 울고 보챌때 어떻게 해줄수 없는 것이 부모 마음인지라..
    그래도 야단칠때는 쳐줘야 한다지만, 아프니깐 살살 달래 주세요..
    저리 큰 눈망울에 이쁜 은수가 아프니 이웃 이모인 제가 다 마음이 아픕니다.
    저만 여행 다니는 것 같아, 죄송스럽구요, 한때는 저도 누군가를 참 많이 부러워하고 그랬습니다.
    인생사가 그런것인 가봐요, 아픈만큼 크려고 그러는 것이니.. 힘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5.04 11:46 신고

      네,ㅎ
      이번 댓글은 은수 큰 병원 다녀와서 보게 되었습니다.ㅎ
      결과는 생각했던것 보다 좋게 나와서 1주일치 약을 우선 받아 왔습니다.
      다행히 입원도 하지 않게되었구요.
      얼른 나아서 활짝웃는 얼굴로 찾아뵙겠습니다.^^

  6. 2012.05.04 12:14

    비밀댓글입니다

  7. ㅇㅇㅇ 2012.05.04 14:57

    ??? 심통 부리느라 그러는 것도 아니고 아파서 우는 애기를 왜 때려요? 울음 그치면 안 떨어지던 감기가 똑 떨어지는 것도 아닌데.. 제목 보고 눈을 의심했네요 헐

    • 도랑가재 2012.05.04 19:38 신고

      제가 뜻하는 주제와 맞지 않은 댓글들 보고 저도 놀랬습니다.
      좀더 명확하고 또렷한 이야기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ㅠㅠ

  8. 대한모 황효순 2012.05.04 15:22 신고

    애들은 열나고 아프면
    진짜 힘들어요.ㅠ
    얼마나 아팠음 보챘을까~

    • 도랑가재 2012.05.04 19:37 신고

      이런 아이 저런 아이 있자나요?^^
      평소에도 많이 보채는 아이...

      아픈거 아는데 더욱 보채니,,,,
      몹쓸짓 했나봅니다.ㅠㅠ

  9. 위에 ㅇㅇㅇ님동감 2012.05.04 15:33

    나름 울면서 아프다고 표현하고 있는애를...때리는...건..좀..
    뭐 저럴때 운다고 오냐오냐 달래는것도 그르킨하지만

    이건 애아픈데 님이 속상하니까 애한테 화풀이하는거같은 느낌이드네요...

    글에 쓰셨는데.. 애가 울면 더 아픈가요... 그런얘긴 첨들어보는데....

    • 도랑가재 2012.05.04 19:35 신고

      죄송합니다.
      글 솜씨가 없어서....

      하나하나 원리를 따지며 쓰는 글이 아니었기에, 오해를 불러 일으켜
      죄송합니다.ㅠㅠ

  10. 종로에서 2012.05.04 16:56

    daum view에서 보고 들어왔는데.. 제목보고 깜짝 놀랐는데 내용은 그저 그렇군요.
    울음을 그치게 하는 것이 병의 호전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어른도 아프면 짜증나잖아요. 입맛도 없고. 그 정도로 생각하고, 적절하게 공감하고 달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애 엄마로서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 도랑가재 2012.05.04 19:33 신고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제가 포스팅하면서 최대한 자극적인 것은 피하려고 하다보니
      뜻하지않게 낚시성으로도 보일수 있었겠네요.^^

      짧은 스토리가 아닌 긴 여정의 다리목으로 봐 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ㅠㅠ

  11. Zoom-in 2012.05.04 20:08 신고

    감기가 빨리 떨어지면 좋겠네요.
    아이들이 아프면 참 안스럽지요.

    • 도랑가재 2012.05.04 20:21 신고

      자식이 기침한 번 할때마다
      부모된 입장에선 가슴이 아파오지요.ㅎ

      하지만, 병원이 아니더라도 많은 아이들이
      현재 열과 기침으로 고생하고 있더군요...

      아이나 부모나 꿋꿋하게 버텨나가는 수밖에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로 마무리 하세요.^^

  12. 퍼피용 2012.05.05 02:19 신고

    이궁 이리 예쁜 아이를 ㅠㅠ 얼마나 안쓰럽고 속상하셨으면...
    아무쪼록 언능 낫기를 바래요! 은수 화이팅!!!

    • 도랑가재 2012.05.05 12:54 신고

      며칠간 아니
      다 나을때 까지 바깥 출입을
      시키지 않기로 햇어요.

      빠른 시일내에 완쾌를 목표로.!!ㅎ

  13. 2012.05.06 14:32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2.05.09 00:02 신고

      이제와서 보니 비밀글이었군요.
      저도 비밀답글 드려야 하는데,
      아직 티스토리에서 비밀답글의 방식을 찾지 못하여
      이대로 올립니다.

      저에게 아주 어린 세살 공주가 있지만,
      이 블로그 본연의 주인은 제가 아니라 제 딸의 것입니다.

      세상풍파 모든대로 넘겨줄 것이고, 내가 살았던 것은 빈손에서 만들었듯이 제 자식 또한 빈손으로 시작하게 만들것입니다.
      하지만, 이 블로그는 자식에게 주려했던 아빠 마음이어서
      쓴소리 기쁜소리 다 담아 넘겨주려 하고있습니다.
      그래서 이 댓글, 답글들,,,, 욕이 아니면 딸이 성숙해서 볼수있도록 그대로 둘것이구요.

      그것이 내가 생각하고 있는, 자식에게 물려줄 제 1 유산이라 여기며 써왔고 써 갈것입니다.

    • 도랑가재 2012.05.09 00:02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이 포스트에 손찌검이란 단어가 매우 부정적으로
      쓰여서 오해를 사지 않았나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세살무렵 아이들은 학습능력이 매우 높다고도 합니다.
      또한 아이마다 개성이 다 틀리기도 하구요.
      어찌 되었건 저는 자식에게 모든 행동들을 선물용 포장지같이만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군요.

      호수는 잔잔하면 아름답지만, 그건 호수의 삶이 아니라
      누군가가 그 아름다움에만 빠져있어서 보는 눈이구요..
      삶이란 바람이 나부끼어 출렁이는 물결과도 닮았습니다. 그리고 전, 그 모두를 담으려 노력할거구요.

      암튼 부정적인 단어로 인한 오해였거나, 짧은 수필과 같은 형식이 오해를 샀거나,,,

      많은 반성과 함께 님의 충고 잊지 않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