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일찍 길을 나섰습니다. 자의 반 타의 반 여행을 갔던 것이지요. 여행의 흔적은 아직 사진을 다 간추리지 못해 다음 포스팅으로 미루고, 피곤한 몸 잠시 쉬게 하려고 했던 것이 딸의 성화에 꼼짝 못하고 잡히고 말았습니다. 딸은 마술을 보여주겠노라고 빨래통을 들고 와서는 1인 관람객을 꼭 매어둡니다. 

"오냐! 오늘은 아빠한테 뭘 보여주려는 건지 함 지켜볼게!~"


그랬더니 바로 은수의 마술이 시작되었습니다.~

플라스틱통

"허걱!~"

은수가 왜소한 줄은 알았지만 자주 쓰던 빨래통에 쏙 들어갈지는 정말 몰랐어요.

(너 마술 지대로 하는구나!^^) 

텔레비전의 마술쇼를 시청하는 그 느낌 그대로 지켜봤습니다. 

묘기

진짜 마술사의 묘기 앞에서는 전 관람객이 숨죽이며 지켜보겠지요?
오늘 딸아이의 마술이 거기에 못지 않았습니다.

빨래통

천천히 모습을 드러낼 때의 순간을 놓칠 세라 눈 한 번 깜짝이지 않고 진지하게 지켜봤어요.

아이

"와!~~"

아빠는 함성과 함께 박수 갈채를 아낌없이 보내주었습니다.

"은수, 정말 잘 한다!~~~"

칭찬이란 것도 밑천이 안 드니 그때그때 막 날려주었고요.

빨래통

은수 신이 났는지 재탕삼탕 계속해서 보여주길래 살짝 약을 올리고 싶었어요.
은수가 아까처럼 빨래통 속으로 들어갔을 때 다리를 올려놨습니다.

마술

그랬더니 신음 소리를 내면서 안간힘을 다해 빨래통을 들어 올리기 시작했어요.



"끼잉!~~~"

제 다리가 빨래통에서 떨어지자 마자 다시 손으로 마지막까지 눌렀지요.
(재공연 안 할 거지?) 그런 바램에서...

힝!~~ㅠㅠ
아빠~앙~~~

은수

이 표정 잘 기억해 두세요!~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마술사가 관람객으로부터 도움은 커녕 방해를 받아 애를 먹는 모습이
이런 표정입니다.^^

  1. 왜 안돼 2014.01.19 17:19 신고

    ㅋㅋ 문디 가시나!
    나중에 자라서 이 장면이 기억나면
    자신을 귀엽다 여길까요 부끄러바 할까요?
    부디 자신을 귀여워 하는 은수가 돼 있길 바람!

    • 도랑가재 2014.01.19 17:41 신고

      제 생각엔
      둘 다..

      하지만, 가장 소중한 것은
      잃어버린 기억을 찾았을 때의
      뭉클함이겠지요.

      그것도 그렇게 되길 바라는
      아빠의 맘 뿐이려나?~ㅎ

  2. 비너스 2014.01.20 09:25

    큰 대야로 마술공연을 할 생각을 하다니~ 너무 귀엽습니다^^

  3. 2014.01.20 10:47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4.01.20 10:51 신고

      ㅎㅎ
      주말에도 바쁘셨겠어요?
      그래도 가끔은 북적거리면 좋지요.^^

      눈이 내린 날,
      안전운전 되세요.^^

  4. 와코루 2014.01.20 11:37

    아이들이 재밌게 놀고있으면 왠지 장난치고 싶은 마음이 ㅎㅎ 천덕꾸러기네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