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농사를 짓는 농부에겐 지금 이 기간이 고추 품종을 선택해야 하는 정말 중요한 시점입니다. 왜냐하면, 늦어도 1월 안에 고추씨앗을 물에 담궈 싹을 틔워야 하기 때문이지요. 2014년 새해를 맞이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 고추 농사의 스타트를 끊은 셈입니다. 일년의 절반 농사가 모종 농사란 말이 있듯이 모종 농사에 꼭 필요한 고추 품종 선택도 신중을 기해야겠어요.

고추품종



제가 올해 고추 품종을 선택한 기준은?

첫째, 가격 부담이 적은 것! 

보통 PR계통(역병 내병계)이 가격이 비싼데, 그나마 저렴한 것으로 선택했어요. 물론 무조건 싸다고 선택해서는 안 되겠지요.  <장수촌>같은 경우 지난 해에 직접 농사지었던 품종이고, <당첨>과 <신통방통>은 이웃 분의 경작지를 보고 선택한 것입니다. 따라서  그 지역에서 어느 정도 입소문이 났거나 마음에 들었던 경작지를 통해 알아 보시는 게 좋아요.


둘째, 고추 품종에 따라 대과와 중과가 있다. 

전 대과를 선택,이유는 따는 게 힘들어서..^^


샛째, 고추 품종에 따라 매운 고추냐, 덜 매운 고추냐?



이번에는 매움 정도가 <중> 인 품종을 선택했어요. 고춧가루로 빻더라도 <중> 정도의 매운 맛을 내는 고추는 청양초로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희 가정엔 아이들도 있기 때문에 김치맛을 들이게 하려면 조금이라도 덜 매운 것이 좋겠지요?^^

넷째, 건조 후에도 인물이 좋은 품종을 선택!

저희는 생고추가 아닌 건조 시켜 소득을 올리는 고추 농사이기 때문에 건조 후에도 인물이 좋은 품종을 선택했습니다. 고춧가루를 낼 것이 아니라면 네 번째의 경우는 신경을 안 쓰셔도 될 것 같네요.

다섯째, 조생종이냐, 중만생종이냐?

빨리 수확할 수 있는 것이 조생종입니다. 제 경험으론 하루라도 빨리 수확할 수 있는 품종이 좋습니다. 여름이 깊어 갈수록 탄저병의 압박도 심해집니다. 또한 8월이 넘어가면 숙기 과정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일찍부터 수확할 수 있는 것이 여러모로 잇점이 많더군요.^^

여섯째, 귀가 엷을 것!

이 말은 수확 시 꼭지를 딸 때 쉽게 떨어지느냐, 따기가 어려우냐인데 무조건 따기가 쉬워야 합니다. 질긴 것은 작업이 힘들 뿐만 아니라 능률도 오르지 않습니다.

  1. 하누리 2014.01.25 09:55

    벌써 고추농사 준비를 하나 보네요
    좋은 품종을 골라야 좋은 상품이 나오는가 봐요..
    휴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4.01.25 10:32 신고

      앗, 오늘이 주말이었구나.ㅎ
      보슬비가 살랑살랑~~
      날씨덕분에 편안한 휴일 아침을 맞았습니다.
      하누리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 S매니저 2014.01.25 10:48

    고추농사에 관한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3. +요롱이+ 2014.01.25 12:57 신고

    고추농사에 관한 이야기 너무너무 잘 보고 갑니다^^

  4. 어듀이트 2014.01.25 13:13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저녁노을 2014.01.26 05:14

    잘 알고 골라야겠군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 도랑가재 2014.01.26 07:39 신고

      선정 기준을 정하고 가면
      어느 정도 쉽게 선택이 되더라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6. dony 2014.07.30 15:43

    금년 가뭄으로 생육초기부터 진딧물, 총채벌래, 응애 따위가 많아서 일부 Virus 약한 품종은 피해가 심하던데...
    대박나길 기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