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을 키울 땐 엄마 말이든 아빠 말이든 동등(?)하게 여긴 것 같았다면, 둘째 아들을 키워보니 조금은 재미있는 다른 구석이 있어서 그 차이점을 이야기해보고 싶어요.

먼저 아기들마다 개성이 다 틀려서 제 이야기가 지극히 주관적인 점을 밝힙니다.
 

오늘의 주제를 장황하게 늘이기에 앞서 딸 육아 때의 아빠가 받은 인상을 예시하고 가는 것이 이해가 빠를 것 같아 잠깐 소개해볼게요. 

딸을 다섯 살이 되도록 키우는 내내 꾸지람을 줄 때가 있었는데, 엄마의 꾸지람이든 아빠의 꾸지람이든 받아들이는 태도가 한결같았습니다. 엄마가 혼내키면 울고 아빠가 혼내키면 똑 같은 강도로 울었거든요.

그런데, 아들은 달랐습니다.~


아들

아기 땐 실내에 있는 화초를 좋아해도 넘 좋아해요. 딸도 그랬고 아들 녀석도 화초만 보면 먹잇감처럼 덤벼들었거든요. 하지만, 딸을 키웠을 때처럼 새로 장만해야 할 일이 없을 듯 했어요.

이유는... 


쭌

더 이상 가지 못하거든요.~

왜냐하면..


아들

화초 잎을 뜯으려고 할 때마다 아내의 삐뽀소리(긴급호출)에 후다닥 뛰쳐나와,,

"안돼!~~~~" 소리를 질렀거든요.

그 이후 이렇게 변한 거예요.



엄마의 꾸지람은 완전 무시?~~~

하지만,,

아빠만 없으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가도 아빠만 뛰쳐나오면 모든 것이 안 되었죠.

설명은 좀 가장 되었어요. 모든 것까지는 아니고...

뒤돌아선 아들의 포즈가 더 웃겼습니다. 

두 팔을 번쩍 들고 미안하다는 듯이 방긋방긋 웃고 있었으니까요.~~

그 장면이 너무 예뻐서 재현까지 시켜서라도 사진을 찍으려고 했는데, 울 아들 아직 까지 재현이 무엇인지 몰라서 오히려 짜증 내려고 했어요.

며칠 후 다시 시도했다가 포기할 무렵, 옆에 있던 딸이 "아빠 내가 하면 안돼?" 그러더군요.

딸

동생의 몸짓과 표정을 잘 연기해준 덕분에 살려봤습니다.~

결론은..

아들은 아빠의 꾸지람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남자 대 남자로 본다!~

세상 모든 남자들을 경쟁자로 보는 남자의 본능을 애시당초 갖고 태어난 것이 아닌가 생각해본 하루였어요.~

  1. 참교육 2014.12.22 07:52 신고

    다른 게지요. 남자와 여자는 태어날 때부터 다른 점이 분명히 있고 그 다름을 인정해야 합니다.
    다르다는 것은 차별이 아닌데 사람들은 그 구별을 못하고 똑같은 걸 평등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2. *저녁노을* 2014.12.22 11:11 신고

    ㅎㅎ남자와 여자...분명 다르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3. aquaplanet 2014.12.22 15:30 신고

    ㅋㅋ신기하네요~ 남자와 여자의 차이가 어릴 때도 확 드러나는군요 :)

  4. 하 누리 2014.12.22 17:34 신고

    아기도 성별을 구별하나 봐요..
    신기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