뺏으려는 남동생과 뺏기지 않으려는 누나 간에 치열한 공방전은 하루에 최소 한번 정도는 일어나는 흔한 일상이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뺏지 못한 남동생의 눈물을 거두기 위해 누나를 말리는 편이에요.

그러다 보면 또 누나가 억울하다고
 울게 되는데, 처음엔 말리는 부모도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한쪽을 뚝 그치게 하면 또 다른 한쪽에서 울음이 시작되었으니까요. 그런 일상도 매일 반복되다 보니 얼마 지나지 않아 좋게 매듭지을 수 있는 노하우가 생기게 되더군요. 

남매

사이좋게 놀고 있는 남매의 모습이 넘 예뻐서 가만히 지켜봤어요. 하지만, 분위기가 갑자기 반전되는 것도 이 어린 남매에겐 지극히 정상적인 모습이어서 늘 염두해 두고 있어야 해요.

남매

멋으로 쓴 누나의 마스크가 15개월 된 남동생의 마음에도 쏙 들었나 봐요. 가차 없이 손이 갑니다.


남매

"너 왜 이래?"~

뺏기지 않으려고 하자 남동생의 팔이 위협적으로 누나의 얼굴 앞으로 휘익 지나갔어요.


남매

"누나한테 혼난다!~"

그래도 동생의 팔은 쉬지 않고 누나를 향해 공격을 퍼부었죠. 


남동생

"이젠 나도 못 참는다!"



누나도 똑 같이 하더랍니다. 진짜 싸움이 일어난 거죠.

누나

팔이 짧은 동생의 공격성공률은 꽝, 누나의 공격은 백발백중!~
(아빠 생각)억울하겠다!~~ㅋ

싸움

처음엔 높이 든 누나의 팔이 위협적으로 보여서 지켜보는 아빠도 말려야 하나 싶었어요. 하지만, 정작 동생의 어깨에 닿을 때엔 토닥토닥!~~

그래도 남동생은 맞았다고 훌쩍이기 시작했어요. 아빠가 정말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이 들 때쯤..


포옹

전쟁의 상처를 말끔히 씻어주고도 남을 만큼 둘 남매의 감동적인 포옹이 시작되었습니다.

평소에 싸움이 일어나면 누나라는 이유로 희생을 강요받아 왔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일 수 있습니다. 제가 터득한 노하우는 별 것은 아니구요, 동생한테 양보하게 했으면 바로 후에 사랑한다는 표현을 말과 행동으로 보여줍니다. 안아주거나 목마를 태워주면서 말이에요.
"은수를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이렇게요.^^~

  1. 참교육 2014.12.30 07:59 신고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아이들은 이렇게 사회성이 길러지지요.
    그런데 하나뿐인 아이들.. 놀이 까지 빼앗긴 아이들은 어디서 이런 정서를 배울 수 잇을까요?

  2. aquaplanet 2014.12.30 09:46 신고

    하하 :) 아빠의 모습을 배워 동생에게도 안아주고 사랑을 적극적으로 표시하게 되는것 같아요~
    연말 즐겁고 행복하게 마무리하세요~

  3. 세상속에서 2014.12.30 14:10 신고

    예쁘게 커가는 모습 보기 좋네요^^

  4. *저녁노을* 2014.12.31 05:32 신고

    꼭 우리 아이 둘 보는 것 같아용.ㅎㅎ

    한해동안 고생하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