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7시면 한창 졸기 바쁘신 은수 할머니..
그러나 오늘은 잠이 들만하면 옆에서 할머니? 할머니이~? 부르는 통에 천금만금 무거워진 눈꺼풀을 치켜드느라 주름이 더욱 깊게 패이고 있었습니다.

은수

주무시다 말고 손녀가 부르는 통에 마지 못해 한쪽 팔로 머리를 배시고, 은수의 요청대로 병원놀이에 간호사가 되어야 했어요.~

할머니

입이 삐죽 튀어나오면서 투덜거리니 토끼인형을 어찌 안 두드려줄 수가 있겠어요?~


환자놀이

할머니! 얘 아픈데 자면 어떡해?~


손녀

다시 토끼 환자를 돌봐주는 척..

손녀

누워서 버티시던 할머니, 결국 양손 들고 일어나 앉으시게 된 이유는...


할머니

할머니, 얘 주사 한방 놔주세요!~~
네?~~

할머니, 얘 주사 한방 놔주세요!~~
네?~~

할머니께서 일어나서 주사를 놔주실 때까지 무한 반복하더랍니다. 



잠잠해진 틈을 타 다시 잠을 청하시고 계셨던 할머니께서, 귀딱지가 내려앉을 법한 소리에 후딱 일어나 앉으시더니, 토끼 다리 한 짝을 잡으시고선 "옛다, 주사다!~" 하시면서 손가락으로 푸욱 찌르시더랍니다.




주사를 맞은 토끼가 편안하게 눕게 되자 그제서야 할머니도 자유로울 수 있게 되었어요.~

에고,어머니...

다음번에 또 토끼가 아프다고 하거든 주사부터 먼저 놔주세요.

  1. *저녁노을* 2015.01.09 07:06 신고

    ㅎㅎㅎ은수와 안 놀아줄 수가 없겠네요

  2. 참교육 2015.01.09 07:43 신고

    아무리 귀찮게 해도 손녀가 예쁘지 않을수가 없습니다...ㅎㅎㅎ

  3. aquaplanet 2015.01.09 11:49 신고

    ㅎㅎ 귀여운 은수네요 :) 토끼인형을 참 이뻐라하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