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부터 감기가 걸려 어린이집이랑 병원을 들락날락 거렸던 은수.. 그런데, 오늘 아침에는 어쩐 일인지 집에서 나설 때부터 병원 타령을 하고 있습니다. 

"엄마, 병원!(가자)"

평소 의사선생님 앞에만 앉으면 울음부터 터트리고 보는 아이가 어쩐 일일까요?

딸


이번에는 감기가 좀 오래 가네요. 완쾌되지 않은 상태라 2중 3중으로 중무장 시켰습니다.


아이


아이들이랑 같이 있으면 새로운 것도 많이 알게 됩니다. 특히 가방은 꼭 메어 주어야 나오는데, 차 안에서도 벗지 않으려고 합니다.  


아기

이렇게 계단도 잘 내려오고 차에 탔는데 읍내가 가까워오자 또 병원 타령입니다.

"은수, 병원에 가고 싶어?"
 

"네!!~~" 아주 좋아하더군요.
 

어린이집


사실 오늘은 병원에 갈 일이 없습니다. 아직 감기약이 하루치 더 남아 있거든요.



그런데, 이 녀석 어린이집으로 들어갈 생각을 않고 엄마 손을 잡고는 자꾸 바깥으로 나가려고 합니다. 아직도 미련을 떨치지 못하고 병원으로만 가려고 해요.ㅎ


가족

할 수 없이 안고 들어가는 수밖에요... 저 순간 은수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집에서부터 어린이집에 도착할 때까지 병원타령을 한 것으로 보아 분명 무슨 꿍꿍이가 있었을 겁니다.ㅎ 


사탕



알사탕


병원을 노래하듯 찾았던 이유는 바로 이 알사탕때문이었어요. 의사선생님 앞에만 앉으면 얼굴이 하얗게 질려서 울음을 터트리던 은수가, 어느 날 그런 의사선생님으로부터 달콤한 알사탕을 받아 들더니 이제는 재미가 들렸나 봐요.ㅋ

한번은 진찰을 마치고 그냥 나오려고 하니깐 "아탕, 아탕(사탕)!" 하면서 고래고래 울음을 터트립니다. 사탕에 맛을 들여놓으니 시도 때도 없이 "아탕, 아탕" 노래를 불러 댑니다.

사탕이 <이>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해서 감춰 놓고 주긴 하는데 정말 거머리처럼 조르더군요. 그래도 어떡하겠습니까? 부모가 절제를 잘 시켜야 아이의 <이>건강도 챙길 수 있으니 말이에요.^^


  1. 티런 2012.03.25 07:21 신고

    ㅎㅎ 은수 패션도 너무 이쁘고~...아탕~아탕~하는 모습이 눈에 그려집니다.
    요즘 감기 조심해야겠더군요.^^

    • 도랑가재 2012.03.25 07:34 신고

      네ㅎ
      은수뿐아니라 주위 아이들보니
      모두 감기로 고생하고있네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되세요.^^

  2. 개똥치우는남자 2012.03.25 08:16 신고

    이제 병원이 아주 좋은 곳으로 각인이 되어 버렸네요 ㅋ

    • 도랑가재 2012.03.25 08:31 신고

      ㅋㅋ
      의사선생님이 깜빡하고 사탕을 안줘
      그냥 데리고 나오려니깐,울고불고
      장난아닙니다.ㅋ
      오늘도 건강한 하루되세요.^^

  3. 코기맘 2012.03.25 12:54

    너무귀엽고 사랑스러워요..ㅎㅎ
    사탕때문이었꾼요 ㅎㅎㅎㅎ

  4. 퍼피용 2012.03.25 13:38 신고

    ㅎㅎ사탕!!! ㅋㅋㅋㅋㅋ
    은수 감기 언넝 낫기를 바래요!!! 에공 애기가 얼마나 힘들꼬..ㅠㅠ

    • 도랑가재 2012.03.25 15:00 신고

      아직 어리다보니 환절기 감기를
      피해갈 순 없나봅니다.ㅎ
      신경을 바짝 써야겠어요.^^

  5. 에옹가 2012.03.25 14:00

    어머 은수 넘 귀여워요 ㅎㅎ
    은수가 다니는 어린이집도 너무 정겨워요~
    어디 사시는지 정감이 넘쳐 보여요.
    은수다 글타고 병원 자주 감 안된답니다~

    • 도랑가재 2012.03.25 15:02 신고

      ㅎㅎ 좋게말하면 청정도시고
      안좋게 말씀드리자면 후진 도시죠.
      뭐 그래도 태어난 고향이다보니
      좋은쪽만 보이네요.^^

  6. 2012.03.25 15:57

    비밀댓글입니다

  7. 키티쒸 2012.03.25 17:37

    ㅋㅋ 사탕이 중요한 역할을 아는건가염..애들한텡..

    • 도랑가재 2012.03.25 17:56 신고

      사탕의 단맛이 뭐길래..
      저도 그런 나이 거쳐서 왔지만,
      딸을 통해 보게되네요. 사탕의 위력을.ㅋ

  8. 노성희 2012.03.25 17:39

    예천이네

  9. 흑장미85 2012.03.26 04:16

    은수가 넘넘 귀요미네요~~~ㅋㅋㅋㅋ 어쩌나 달콤한 아탕맛을 알아버려서~~~ㅎㅎㅎ

    • 도랑가재 2012.03.26 07:1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ㅎ
      처음부터 좋아했던 건 아닌데,
      주위에서 자꾸 건네다 보니
      그 맛을 알아 가지고.ㅎ

  10. 개똥치우는남자 2012.03.26 08:12 신고

    요 게시물 어디에 떴군요 ㅋㅋ 실시간 방문자 수가 대박 입니다. 축하드려요.

  11. 아이셋 2012.03.26 08:52

    은수가 달콤한 유혹에 넘어갔네요^ ^초6인 울딸도 약국에서 주는 조그마한 사탕을 아주 좋아라합니다 ㅎㅎ

  12. 모닝뷰 2012.03.26 15:10

    은수가 벌써 사탕맛을 알았군요.ㅎㅎ
    근데 사탕은 되도록 안주시는게 좋아요.
    저희 애들은 사탕을 안주거든요.
    지나는 누가 사탕을 줘도 이젠 구경만 하고
    먹진 않더군요. 사탕을 먹으면 친구들 처럼
    충치가 생긴다는 걸 제가 충분히 설명 해줘서 그런지
    대신 과자같은 건 주니까요.
    사탕이 입안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서 충치가 많이 생기지요.
    베스트에 뽑히신 거 축하드립니다.

    • 도랑가재 2012.03.26 16:33 신고

      흐음,,
      울 은수도 빨리 인식을
      시켜 주어야겠군요.ㅎ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