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넛 열매 속의 밋밋한 과즙을 빼 먹고
난 후, 과육을 깨물어 먹으면
이상하게도 호두맛이 납니다. 

코코넛요리

아내는 힘들게 껍질을 벗긴 코코넛 열매로
베트남식 요리를 한다고 해요. 
요리라고 하지만, 실상은 코코넛 견과를 
만든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일 겁니다.

코코넛요리

1. 먼저 채 썬 코코넛과 설탕을 1:1로
잘 버무려서 약 10시간 동안 잠을 재워주었어요.




2. 10시간이 지나면 후라이팬에 넣고 
가스렌지의 불을 센 불에 놓고 잘 저어줍니다.

코코넛 요리

3. 코코넛의 뽀얀 과즙이 우러나고 
곧 줄어들기 시작하면 약한 불에 놓고 
과즙이 모두 증발할 때까지 저어주기만 하면 끝!

코코넛

코코넛 견과가 탄생하게 되었네요.

코코넛 견과

코코넛이 마르면 사라지고 없을 줄 알았던
설탕이 코코넛에 잘 붙어 있더군요.^^~

참고로 베트남에선 설날에 이렇게 만들어 
먹는다고 하는군요. 추석이 아닌 설날에만요..

  1. 새 날 2018.02.04 21:10 신고

    오호 이거 완전히 별미일 것 같은데요. 궁금해집니다

  2. *저녁노을* 2018.02.05 04:56 신고

    맛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3. 공수래공수거 2018.02.05 07:57 신고

    베트남의 설날 음식이로군요
    호두맛이 난다 하니 궁금해지는군요^^

    따뜻한 한주 되시기 바랍니다

  4. 팍이 2018.02.05 16:15 신고

    이거 한번 맛 보고 싶네요 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ㅎㅎㅎㅎ

  5. 시니냥 2018.02.09 12:43 신고

    코코넛 요리는 다 맛있던데
    꼭 먹어보고 싶어요^^

+ Recent posts